이강화 (Lee Kanghwa)

  • sns kakao Story
  • sns tweeter
  • sns facebook
  • sns link

작가 이력

이강화 (Lee Kanghwa)1961년생, 남자

이강화 LEE KANG-HWA

 

1988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1993 프랑스 빠리 국립 8대학 조형예술학과 학사

1994 프랑스 빠리 국립 8대학 조형예술학과 석사

 

개인전 43

 

2022 갤러리 Pal, 서울

2022 신세계 갤러리대구

2022 이상원 미술관춘천

2021 구상대제전예술의전당

2020 모나무르 갤러리아산

2019 돈화문 갤러리서울

2018 - 2005 한국구상대전예술의전당서울

2017 Able 갤러리 초대전뉴욕

2017 Able 갤러리 초대전서울

2016 산책아트스페이스H, 서울

2015 산책신세계 갤러리인천

2013 세종갤러리서울

 

이하 서울 갤러리상과 프랑스 빠리독일 핫센 주립 미술관 등 개인전 개최

현재 세종대학교 예체능대학 회화과 재직

작가 소개

모네의 지베르니 정원 같은,

고흐의 오베르쉬즈와즈 같은,

폴세잔의 엑상프로방스 같은.. 강화도의 내 작업실은 

심은 기억도 없는데 꽃씨가 날아와 제자리를 만드는 규칙없는 산중턱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바닷바람 반햇살 반인 이곳에서는 목표를 세울 수도 질서를 거스를 수도 없기에 자연이 움직이는 방향대로 걷게 됩니다.

그런 까닭인지 캔버스 위에 올리는 재료의 변화에도 자연스레 순응하게 되었습니다.

예전의 작업들에서는 다양한 복합재료를 이용한  질감 위주의 표현이었다면 최근 작품에서는 가장 기본적인 재료만을 사용하여 흐름과 톤의 변화만으로 작업을 완성하였습니다

긴호흡에서 좀더 부드러운 호흡으로의 전환이랄까..

폭포 보다는 폭포 주변의 빛에 주목하고,

꽃 보다는 꽃을 흔드는 바람에 시선을 두고,

수양버들 보다는 수양버들이 흔들리는 방향에 집중하였다는 설명이 옳을 것 같습니다.

캔버스 곳곳에 드러나는 거친 흔적에서부터 거대한  캔버스의 빈 공간까지 오는 동안 

빛과 방향을 놓치지 않고 잘 동행하였노라 위로하고 싶은 전시입니다.

평론

화가 이강화는 새로운 것을 추구하기보다는 주어진 것을 고상하게 만드는 감각과 지각 그리고 형상을 넘나드는 유목적인 태도를 지닌다말하자면 다양한 오브제를 거두고 살피고 관리해서 그 위에 형상을 관계 맺는 매개자 역할을 한다... 이강화가 지각한 사회성을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나팔꽃의연한 모습을 지닌 목련꽃강건함을 지닌 엉겅퀴가냘프지만 굴하지 않는 강아지풀버드나무의 강인한 생명력 같은 것들은 지속적인 에너지를 뿜어내는 모노크롬 색조 위에 성스럽게 배치되어 있다

  

자연의 화기애애한 풍경과 현실의 초라함이 함께 작용하여 창조된 탁월한 화해의 공간은 아름다움 그 이상이다구원의 빛이 보이지 않던 곳에서도 자연은 존재의 신비를 간직하고 있으며작가는 영혼이 빠져나간 자아에 생명을 불어 넣고 직관적 교감을 통해 망각한 비밀을 엿본다...

아픔과 절망은 질박해진 공간에 응축되거나 절제되어 있고여백은 많은 것을 억제한 뒤에 오는 여유로움이다사물이 지닌 기억은 시간적 깊이의 성찰과 감정을 드러낸 여백과 야생초그리고 흔들리는 그림자의 몽롱함으로 재현된다유령처럼 떠오르는 그림자는 풍경과 하나된 자아일 것이다아름다움을 느끼기 위한 자신의 감각을 왜곡하거나 특별한 미적 태도를 취하지 않으며사물 속에 갇혀 있던 기적을 섬세한 직관으로 열어내고미미한 돌 하나에도 자연의 섭리가 미치고 있음을 자각한다하찮은 푸새라도 위대한 과학자나 경전과 비교 대상이 될 수 없는생명 탄생의 신비로움은 우주의 최초의 모습과 유사하다....

 

 

주성렬-예술철학세종대 겸임

작품 보기

작품을 클릭하시면 큰 화면으로 작품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작가작품 판매 리스트

판매일순호당가격순판매가순

게시판 리스트
번호작품크기 작품명작품번호 판매일호당가격작품가격
판매 이력이 없습니다.
처음으로 가기 1 마지막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