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은비 (Eunbi Choi)

  • sns kakao Story
  • sns tweeter
  • sns facebook
  • sns link

작기 이력

최은비 (Eunbi Choi)1992년생, 홍익대학교, 여자

학력 

2019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회화과 석사 졸업

2016 동덕여자대학교 회화과 학사 졸업

 

개인전


2018 ,아트비앤, 서울

2018 갤러리 도스, 서울

 

단체전

2019 UNION ARTFAIR, 서울 

2019 MIDGARD:from the outside,갤러리다온,서울

2018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회화과 석사 학위청구전

2017 4회 전국대학미술공모전 

2016 4회 한국 인도 청년작가교류전

2016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회화과 제17GPS

2016 ASYAAF & HIDDEN ARTISTS FESTIVAL

 

수상

2017 4회 전국대학미술공모전 특선 수상 


 

작가 소개

회화하기 과정에서 붓의 흔적들은 본인에게 각각의 실존적 존재이므로 의사소통 하면서 관계 맺고 싶은 존재들이다. 이 존재들과 얽히고 관계 맺는 것이 본인이 회화 하는 과정을 이끌어가는 핵심이다. 끊임없는 얽힘 속에서 <Touching of The Touch > 가 일어난다.
본인은
제스쳐와 붓이 남긴 흔적을 통해서 새로운 감각의 층위를 발견하고, 감각은 또 다른 새로운 감각을 낳으며, 캔버스라는 공간안에 우연적이고 즉흥적인 제스쳐와 얽혀서 그림을 그린다.
그림을 그리는 과정에서 캔버스의 화면과 몸의 거리의 사라짐을 느끼고
, 감각물들과 의사소통을 통해 사이공간(Inter-space)을 만들어낸다. 사이공간은 끊임없이 만짐과 만져짐 속에서 주체와 객체의 경계를 무너뜨리고 이분법적으로 구분되지 않는 애매하고 모호한 공간이 된다. 이 공간은 나와 감각들의 얽힘이라는 체험의 집결되는 장소이며, 만지고 만져짐의 촉각적 흔적이다.
사이공간은 개인의 축적된 경험에 따라
, 응시하는 방식에 따라 달리 보이게 되는데, 이러한 비 결정적인 공간은 끝없이 생성하고 소멸하고 쪼개지고 더 미세하게 쪼개져 더 작은 공간을 만들어내며 공간과 공간의 중첩을 이루면서 끊임없이 또 다른 사이공간을 만들어낸다.
본인은 아주 미세한 존재들 속에서도 차이를 발견하고 서로가 얽히고 설켜 있는 공간을 표현하고자 했다
.

이 공간은 설명 가능한 것이 아닌 아주 미시적이고, 가변적인 우연성과 감각물의 중첩이며, 계속해서 변화하고 생성되며 항상 발생 중에 있다.

작품 보기

작품을 클릭하시면 큰 화면으로 작품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작가작품 판매 리스트

판매일순호당가격순판매가순

게시판 리스트
번호작품크기 작품명작품번호 판매일호당가격작품가격
판매 이력이 없습니다.
처음으로 가기 1 마지막으로 가기
  • sns kakao Story
  • sns tweeter
  • sns facebook
  • sns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