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숙 (mi sook-lee)

  • sns kakao Story
  • sns tweeter
  • sns facebook
  • sns link

작가 이력

이미숙 (mi sook-lee)1966년생,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여자

             이미숙

              

                  학력

 

                   1999.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조형예술학과 졸업

2002.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일반대학원 조형예술학과 졸업

 

개인전

2021, <색: 감각에서 기억으로, 기억에서 감각으로>사이 아트센타 선정작가 공모전 더플럭스 갤러리

2019, <색, 바라보다> 아트스페이스 애니콜

2017. <내버려두고, 기다리고, 만나고> 갤러리 H

2015. <감각의 파동> 갤러리 카페 밀

2012. <상상정원> 인사아트센타

2011. <식물의 동물되기> THE K 갤러리

2006 <색 이야기>. 모로 갤러리

2004. <>. 한서 갤러리

2002. <에로티즘>. 한서 갤러리

2001. <> 한서 갤러리

 

​그룹전

2021,브리즈 아트페어

2021, 아트고양 거주작가 초대전, 에코락 갤러리

2020. 브리즈 아트페어 

                    2019, <2019 아트경기 미술장터 'ART LIVING HOUSE'>, 경기상상캠퍼스

                

2019, <2019 아트경기 'ALL ABOUT LOVE' 전>, 에스팩토리 A동

2019, 갤러리 너트 선정작가 특별전

2014. KIAF/14 코엑스

2014. 2014 MAF(미니아트페어) 이다갤러리

2013. 서울아트쇼 코엑스

2013. 강원아트페어 춘천문화예술회관

2011. <청량리동시상영전>

2003. <유쾌한 공작소 전> 서울시립미술관

2003. <바로미터 Body Language > 삼성아트스페이스

                    2003. <현대회화의 이미지 전> 조형갤러리

2002.. <바로미터 Inn-ternent > 관훈갤러리

2000. <바로미터 =1 > 관훈갤러리 

 

작품소장처

경기문화재단

그 외 개인 소장

 

 

 

작가 소개

작가노트 

, 감각에서 기억으로 기억에서 감각으로 

색을 느껴보세요!

이것은 지금까지 작품을 전시하면서 관람객에게 늘 하는 말이다.

우리는 주변에서 너무 당연히 별일 아닌 듯이 색을 보고 느낀다. 나는 색을 본다는 것, 색을 느낀다는 것이 얼마나 신비스럽고 의미 있는 일인가? 과연 색을 통해서 무엇을 느끼고 그 느낌은 어떻게 우리를 행복하게 만드는가? 색에 대한 느낌이 개인의 주관적 심미적 판단을 넘어서 다른 사람들과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가?에 주목한다. 당연히 작업은 색으로부터 시작되었다. 나는 색을 느끼고 표현한다.

색은 음악처럼, 보이지 않는 울림과 떨림이 의 영역을 넘어서서 몸으로부터 어떤 감각으로 경험되는 느낌의 영역이라고 생각한다. 물리적 관점에서 보더라도 색은 빛의 파장과 진동이 우리의 몸속에서 해독됨으로써 비로소 어떤 색으로 보여 진다. 색의 보여 짐은 눈으로부터의 의 과정이 몸속에서 이루어지고 그 결과인 것이다. 이렇게 몸을 통과해서 보여 지는 색은 정신으로 분석하고 이해해서 어떤 색으로 인지하는 의 영역보다는 매혹되고, 몰입되고, 감동하는 느낌의 영역에 더 집중하게 한다. 나는 이 느낌의 영역이 색의 울림이고 떨림이라고 생각한다. 색을 느낀다는 것은 색의 울림에 공명하는 것이며 이는 우리에게 감각의 즐거움으로 경험된다.

우리는 어떤 색의 강렬한 응시에 빠져드는 순간, 그래서 색이 발산하는 이글거림에 매혹되어 감탄과 기쁨에 환호할 수밖에 없는 순간, 언어의 묘사능력이 무력해지고 침묵할 수밖에 없는 순간, 강렬한 벅차오름의 느낌을 경험한다. 이와 같은 색에 대한 감각적 경험은 순전히 즉각적이고 감성적인 반응 상태로서, 퍼지고, 흐르고, 번지고, 스며드는 방식으로 몸과 마음에 저장되고 기억된다. 이와 같은 방식은 상상력과 감성의 자유로운 유희와 즉각적이고 그러면서도 홀가분하고 자유로운 쾌감을 갖게 하기 때문에 다양한 감정과 몰입이 이루어지고 그 강렬함은 더욱더 마음속에 깊이 기억되고 저장될 수 있다. 이런 경험은 몸이 기억하는 감각적 언어로서 저장된다. 몸은 누구에게나 가장 근본적인 언어가 되고 몸에 저장된 기억은 쉽게 잊혀 지지 않기 때문에 개인의 심미적 쾌감의 한계를 넘어서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향유할 수 있는 경험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 몸에 저장된 그때 그 순간에 느꼈던 기분 좋은 기억은 다시 기분 좋은 감각으로 재생 반복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 과정에서의 쾌감과 몰입이 자신의 존재감을 채워주는 경험으로 확장될 수 있다면 그 기억은 우리의 삶에 강렬하고 긍정적인 에너지로 작용하리라 생각한다.

나는 내 작품을 통해서 색의 느낌에 빠져 아무런 생각 없이 바라볼 수 있기를 바란다.

 

 

 

                 

작품 보기

작품을 클릭하시면 큰 화면으로 작품을 보실 수 있습니다.

처음으로 가기 1 2 마지막으로 가기

작가작품 판매 리스트

판매일순호당가격순판매가순

게시판 리스트
번호작품크기 작품명작품번호 판매일호당가격작품가격
판매 이력이 없습니다.
처음으로 가기 1 마지막으로 가기
  • sns kakao Story
  • sns tweeter
  • sns facebook
  • sns link